머니투데이

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
통합검색

오늘의 증시

오늘의 증시
코스피 코스닥 원/달러
3220.70 1031.88 1112.30
▲21.86 ▲2.42 ▼4.9
+0.68% +0.24% -0.44%

종부세 9억 수정...'집값 원상복귀' 포기 선언한 文정부

여론조사 '파란' 김웅, "그냥 출마 아냐…변화는 시대의 요구" 여론조사 '파란' 김웅, "그냥 출마 아냐…변화는 시대의 요구" [the300] 김웅 "여론조사의 의미는 변화 요구"… 시대의 흐름 타고 당 대표 출마한다"저에 대한 지지가 아니고 변화에 대한 지지다. 거기에 내 이름이 아니라 다른 초선의원 이름이 들어갔어도 똑같은 수치가 나왔을 것이다"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다른 초선의원 이름을 언급하며 그 사람들이었다면 1~2%p(포인트) 더 나왔을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.초선의 바람이 날카롭다. 차기 당 대표 적합도 조사에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파란을 일으켰다. 중진의원에 유리한 당 대표 선거에도 자신감이 넘쳤다. 3개 핵심공약으로 당심을...
I·SEOUL·U 존폐위기…吳 과거 재임시절에 만든 '해치' 빛 본다 I·SEOUL·U 존폐위기…吳 과거 재임시절에 만든 '해치' 빛 본다 "I·SEOUL·U(아이서울유)"와 "해치". 서울을 대표하는 "상징"의 희비가 엇갈린다.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하면서 고(故)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만든 슬로건인 I·SEOUL·U는 존폐 위기에 처한 반면 오 시장이 과거 재임 시절 만든 캐릭터 해치는 존재감을 키울 것으로 보인다.20일 서울시에 따르면, I·SEOUL·U 슬로건을 두고 시 공무원들 관계자 사이에서도 유지, 교체 여부를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. 또 오 시장이 취임 직후 시 내부 행정포털에 I·SEOUL·U 로고가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. 오 시장이 없애라 지시하진 않...

포토 · 영상

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
부꾸미